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9/2248329Image at ../data/upload/3/2248283Image at ../data/upload/5/2248115Image at ../data/upload/2/2248092Image at ../data/upload/8/2247998Image at ../data/upload/3/2247863Image at ../data/upload/2/2247862Image at ../data/upload/7/2247857Image at ../data/upload/6/2247856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139,587
Yesterday View: 374,755
30 Days View: 9,952,411

음식쓰레기로 만든 요리 '팍팍'..굶주린 60만 필리핀 빈민의 한끼(9)

Views : 4,923 2019-07-16 15:42
자유게시판 1274323260
Report List New Post
케냐 키베라, 브라질 파벨라와 함께 세계 3대 빈민가로 꼽히는 필리핀 마닐라의 도시 톤도. 이곳에 사는 마마 로지타(68)는 음식물쓰레기로 만든 요리 ‘팍팍’(pagpag)를 팔아 생활하고 있다/사진=유튜브 채널 ‘아시안보스’



케냐 키베라, 브라질 파벨라와 함께 세계 3대 빈민가로 꼽히는 필리핀 마닐라의 도시 톤도. 이곳에 사는 마마 로지타(68)는 음식물쓰레기로 만든 요리 ‘팍팍’(pagpag)를 팔아 생활하고 있다. 그녀가 만든 요리들은 먹을 것이 없어 배를 곯는 이곳 주민들에게는 소중한 한끼 식사다. 로지타는 “팍팍은 이곳에서 매우 흔한 음식이다. 사람들은 살기 위해 쓰레기를 먹으며 나 역시 살기 위해 쓰레기 음식을 팔고 있다”고 말했다. 6년 전부터 이 일을 시작한 그녀는 새벽 3시부터 작업에 돌입한다. 새벽 2시쯤이면 음식물쓰레기가 한 곳으로 모이는데 이 중에서 요리할 만한 것들을 골라 납품하는 수집가들에게 재료를 받으려면 꼭두새벽부터 준비해야 한다. 하루 4~6달러(약 4700원~7000원)어치의 음식을 만드는 로지타는 한 그릇에 60센트(약 700원)를 받고 있는데 톤도 주민들에게는 그마저도 사치다. 로지타는 “한 그릇을 채 다 사갈 돈이 없어서 대부분 20센트(약 230원) 어치를 봉지에 담아간다”고 설명했다.

유명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는 11일 톤도를 방문해 필리핀 빈민가에 널리 퍼져 있는 팍팍을 조명했다. 현지에서 팍팍을 만들어 팔고 있는 남성은 아시안 보스의 호스트 조슈아와의 인터뷰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전문적으로 수집해 제공하는 사람들도 있고 직접 쓰레기를 모아다가 요리해 먹거나 파는 사람들도 있다. 우리는 수집가들이 쓰레기에서 재활용할 수 있을만한 것들을 골라다 주면 그걸 가지고 와서 헹구고 요리해 판다. 가끔 포장도 뜯지 않은 음식도 있다”고 말했다. 쓰레기로 만든 요리를 직접 맛본 조슈아는 “누군가 먹다 버린 치킨으로 만든 음식치고는 나쁘지 않다”면서도 “지구상의 어떤 사람도 쓰레기를 먹어야 할 이유는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이곳 사람들은 먹다 남은 통조림과 뼈만 남은 치킨, 나무젓가락과 비닐봉지가 뒤섞인 쓰레기 더미에서 건진 찌꺼기로 만든 팍팍 없이는 살 수 없다. 현 마닐라 시장 이스코 모레노 도마고소 역시 ‘팍팍’을 먹으며 자랐을 정도다. 로지타와 마찬가지로 톤도 지역 출신인 이스코 시장은 과거 “먹을 게 없어서 음식물쓰레기를 모으며 돌아다녔다. 그걸로 만든 팍팍을 먹고 자랐다. 때로는 남은 팍팍을 이웃에게 팔아 수익을 남기기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마닐라 인구의 1/3에 달하는 63만1363명(2015년 기준)의 톤도 사람들에게 쓰레기는 곧 식사인 셈이다.

톤도 출신으로 현 마닐라 시장에 재직중인 이스코 모레노 도마고소 역시 ‘팍팍’을 먹으며 자랐다/사진=​​ABS-CBN

필리핀에서 팍팍 판매는 위생상의 문제 때문에 불법으로 규정돼 있다. 쓰레기로 만든 요리라는 것만으로도 문제는 심각하지만 일부 판매자들이 음식에 벌레퇴치제를 뿌리고 있기 때문이다. 음식물쓰레기 특성상 요리 전까지 구더기가 생기기 마련인데, 이를 막기 위해 약품 처리를 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로지타는 “팍팍이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러나 이마저도 없으면 여기 있는 사람들은 다 굶어 죽는다. 지금까지 단 한번도 내가 만든 요리를 먹고 병에 걸렸거나 죽었다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어떤 이들은 벌레약을 뿌린다는데 나는 절대 그러지 않는다. 깨끗하게 세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가끔 찾아오는 경찰들 역시 자신이 요리하는 것을 가만히 지켜보고 있다가 “맛있어 보인다”는 말만 남기고 돌아간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불법적인 일을 하는 것이 공개되어도 괜찮겠느냐는 질문에 “이곳에서 우리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사람들이 봐야 한다”고 밝혔다.

로지타의 주 고객은 톤도의 어린이들이다

필리핀의 기아 문제는 10년 전에 비하면 그래도 많이 나아졌다. 세계기아지수(GHI)에 따르면 2000년 25.9점이었던 필리핀 기아 지수는 2018년 20.2점으로 5.7 감소했다. 그러나 여전히 ‘심각’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북한 역시 지난 2000년 40.3으로 ‘위급’ 단계였던 기아지수가 2018년 34점으로 호전됐으나 ‘위급’ 단계의 경계선에 놓여 있다. 아시안 보스 측은 세계기아보고서를 인용해 필리핀 인구 1억810만6310명 중 약 1400만명이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으며, 1300만명이 먹을 것을 구하지 못해 ‘식품불안정’(food insecurity)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10년간 필리핀이 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쓰레기를 먹지 않으면 살 수 없는 빈민들의 이야기는 그들이 처한 상황에 거의 변화가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계 미국인 변호사 출신 스티븐 박이 만든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는 한국과 일본, 중국 등 아시아 각국에서 벌어지는 사회 문화 이슈를 다루고 있다. 현재 7개 국가에서 현지 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170만 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거느리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아시안보스'

권윤희 기자



news.v.daum.net/v/20190716143603048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sorichonsa@네이버-75 [쪽지 보내기] 2019-07-16 16:01 No. 1274323285
3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놀라운 기사...
anjes [쪽지 보내기] 2019-07-16 16:37 No. 1274323313
225 포인트 획득. 축하!
중국도 만만치안타는데 덩으로 기름(식용기름)으로 만들어판다는 ㅎㅎㅎ.
뮤지 [쪽지 보내기] 2019-07-16 17:00 No. 1274323355
32 포인트 획득. 축하!
유툽에서 쓰레기통 뒤져 나온 치킨뼈 등을 주워 씻어선
다시 조리하여 재판매하거나 먹는거 보곤 충격을
비위 약한 분들은 저 영상 보시면 토 쏠립니다.
뱃살어쩔건데 [쪽지 보내기] 2019-07-16 17:02 No. 1274323358
185 포인트 획득. 축하!
영상본적은 있는데 저리 많은 사람이 먹는줄은
몰랐네요
마카티_ [쪽지 보내기] 2019-07-16 18:04 No. 1274323457
297 포인트 획득. 축하!
와..참 위생이 ㅠㅠ

괜찮은가요 먹어도
shil88 [쪽지 보내기] 2019-07-16 18:11 No. 1274323468
59 포인트 획득. 축하!
아....참.....모르는게 나았을 뻔...ㅠㅜ
하얀고무신 [쪽지 보내기] 2019-07-16 19:24 No. 1274323583
112 포인트 획득. 축하!
허거덕~

꿀꿀이죽 버금가는 ~

세상에나 정말 ~
이깔이 [쪽지 보내기] 2019-07-16 22:13 No. 1274323765
324 포인트 획득. 축하!
저도 먹는거는 편견이 없는편인데...
저 유튜브 보고...참...힘들더군요...
Crown4199 [쪽지 보내기] 2019-07-18 21:33 No. 1274326741
10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ㅠㅠ 아이구... 요즘 같은 시대에 너무 ㅜㅜ 안쓰럽네요 에휴........ 어서 살림살이가 좀 나아져야 할텐데 .. 그런세상이 오기는 하는걸까요 ㅠㅠ..
자유게시판
No. 72197
Page 1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