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60,312
Yesterday View: 230,673
30 Days View: 5,622,403

속삭임 검사 !!!(4)

Views : 2,161 2018-06-13 20:03
자유게시판 1273890909
Report List New Post
속삭임 검사


미국의 '앤 그루델'은 어린 시절 구순구개열 장애로 인해
학교 친구들과 거의 대화를 하지 않는 소녀였습니다.

간혹 친구들이 그녀의 입술에 관해 물으면
사고로 생긴 상처라고 거짓말했습니다.
삐뚤어진 입과 부정확한 발음을 타고 났다는 것은
앤에게 끔찍하기만 했습니다.

어느 날 학교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속삭임 검사(The Whisper Test)라는 것을 시행했습니다.
검사는 칸막이를 치거나 학생이 한쪽 귀를 막은 채,
선생님이 작게 말하는 소리를 따라 말하게 하는 것으로,
학생들의 집중력을 살피는 검사였습니다.

선생님은 '하늘이 파랗다', '바람이 시원하다' 등의
간단한 문장을 말했고 학생 대부분은 정확하게
큰 소리로 따라서 말했습니다.

앤은 이 간단한 검사에 누구보다 집중했습니다.
자신의 어눌한 발음 때문에 선생님이 '뭐라고 했지?'라고
말하게 되는 것이 걱정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조용한 속삭임으로 앤에게
뜻밖의 말을 했습니다.

"네가 내 귀여운 딸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선생님의 짧은 말 한마디가 앤의 인생을 바꾸었습니다.
앤은 자기의 장애로 마음에 상처받지 않으려고 노력했고
결국 나중에는 미국의 저명한 심리학자가 되어
사람들의 마음을 살피게 되었습니다.



'별생각 없이, 장난삼아서 했던 말인데...'
타인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한 사람이 자주 하는 푸념입니다.
하지만 배려심 없는 말 한마디에 누군가는
큰 상처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진심을 담은 말 한마디에 아픔을 치유할 수 있습니다.
사랑은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진심이 담긴
마음으로 보는 것입니다.



칭찬은 평범한 사람을 특별한 사람으로 만드는 마법의 문장이다.
– 막심 고리키 –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바롱따갈로그 [쪽지 보내기] 2018-06-13 23:10 No. 1273891015
38 포인트 획득. 축하!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쁨가득한 [쪽지 보내기] 2018-06-14 01:07 No. 1273891096
39 포인트 획득. 축하!
의미 없는 반가움의 표현이 한사람을 바꾼 경우도 있답니다.
(주)디앤푸드
인천 서구
?
하이.com
Janesa [쪽지 보내기] 2018-06-14 14:01 No. 1273891536
10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You can heal pain in a word of heart.

good article. Thank you!
사랑사랑사랑2 [쪽지 보내기] 2018-06-14 14:18 No. 1273891565
10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좋은 읽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여
자유게시판
No. 64376
Page 1288
 알아요 담배한모금 136 18-11-13
 마곡사 찰뚱이 128 18-11-13
[공부]  따갈로그 (6) 선시티그룹 337 18-11-13
 무우값이 비싸다길레... (8) 상상속의너 625 18-11-13
 지금 인천공항인데.... (14) 닥히@네이버-41 1,275 18-11-13
 뭔, 경기가....? (7) 크산티페 556 18-11-12
 떡볶이 1인분 천 원 (23) 이뱅신 1,058 18-11-12
 인생조언 (19) BetterTomorrow 612 18-11-12
 한국 지방 아파트..... (23) 고바우1 1,272 18-11-12
[세부]  Deleted ... ! (7) 이리나라 474 18-11-12
 월요일이 찾아 왔습니다. (9) 윤철@구글-JP 743 18-11-12
 픽업차량 캠핑커버 (10) 망고파워 734 18-11-12
 일요일 제부 239 18-11-11
 This post has been locked for temporary. 코리안좀비 246 18-11-11
 Top 10 식도락 나라...CNN 11/10/2018 (58) sorichonsa@네이버... 1,177 18-11-11
 덕수궁 돌담길을 걷다 (3) 찰뚱이 241 18-11-11
[먹방]  팀호완. (10) JJW 1,052 18-11-10
 필리핀 시골에서 살아본 후기 (8) 담배한모금 1,749 18-11-10
 보홀 섬 빵안안 섬 집짓기 (17) 다같이어네스... 1,204 18-11-10
[마닐라]  Deleted ... ! (1) 김진옥@네이버-... 597 18-11-10
[세부]  무가 8천원 이라니... (35) Dongjoon Lee@구글-... 2,248 18-11-10
 수빅 올롱가포 호텔 (6) 안전거래 853 18-11-10
 삭제된글 (3) May Han@페이스북... 391 18-11-10
No Writer Subject Conten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