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5/2346655Image at ../data/upload/6/2346656Image at ../data/upload/3/2346583Image at ../data/upload/9/2346489Image at ../data/upload/7/2346457Image at ../data/upload/4/2346314Image at ../data/upload/3/2346123Image at ../data/upload/6/2346036Image at ../data/upload/2/2345982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139,162
Yesterday View: 409,793
30 Days View: 11,125,528

“돈 어떡해요”…필리핀 7살 소녀, 42인분 주문 오류로 눈물(6)

Views : 7,788 2020-11-30 19:42
자유게시판 1275054101
Report List New Post
사진=댄 케인 수아레스 페이스북


주문 오류로 42인분을 배달받은 어린 소녀가 이웃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26일(현지시간) 필리핀 일간 ‘선스타’는 세부섬 세부시티의 한 마을에서 때아닌 마을잔치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하루 전 세부시티 마볼로 지역 좁은 골목길에 배달 오토바이 42대가 집결했다. 모두 한 집 앞에 모인 배달기사들은 짐짓 난감한 표정이었다. 이 마을에 사는 7살 소녀가 배달앱으로 혼자 점심을 시켰는데, 예기치 못한 오류로 무려 42인분의 주문이 들어가면서 배달기사 42명이 줄줄이 도착한 상황이었다.


소녀는 1인분에 189페소(4340원), 42인분 총 7938페소(약 18만 원)를 음식값으로 치러야 했다. 현지에서는 한 달 치 월급과 맞먹는 큰 돈이다. CNN필리핀에 따르면 세부섬의 근로자 10인 이상 비농업시설 하루 최저임금은 404페소(약 9280원) 수준이다.


1인분을 주문했을 뿐인데 졸지에 42인분을 받아든 소녀는 놀라 울음을 터트렸다. 부모가 일터에 나가면서 두고 간 돈이 있긴 했지만 턱없이 부족했다. 이웃집 남성 댄 케인 수아레스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이해하지 못한 소녀가 눈물을 쏟았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보기 드문 광경에 몰려들었던 주민들이 하나둘 음식을 대신 사간 덕에 상황은 어느 정도 정리됐다.

수아레스는 “한 집에서 몇 인분씩을 대신 가져갔다. 나도 몇 박스 샀다. 배달기사들도 별문제 없이 돌아갔다”고 밝혔다. 그래도 남은 음식은 배달기사들이 회수해갔다고 부연했다.

부모가 일을 나가면 혼자 밥을 시켜 먹곤 했던 소녀는 이날도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했다. 그러나 인터넷 연결 지연으로 배달앱에서 오류가 발생했고, 소녀는 주문이 완료될 때까지 수십 번 반복해서 주문을 넣었다. 문제는 주문 단계에서 발생한 오류와 무관하게 실제로 주문이 정상 접수됐다는 점이었다.


같은 집에서 여러 번에 걸쳐 42인분을 주문한 것을 한 번쯤 이상하게 여길 법도 했지만, 해당 패스트푸드점은 확인 절차 없이 기사들 손에 음식을 들려 보냈다.

‘선스타’ 측은 이에 대해 배달앱 ‘푸드판다’ 측 의견을 듣고자 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얻지 못했다고 전했다.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elivery Hero SE)가 소유한 배달앱 ‘푸드판다’는 전 세계 약 50개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다.

권윤희 기자

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1130601005&wlog_tag3=daum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watch [쪽지 보내기] 2020-11-30 21:30 No. 1275054127
이런일이 생기다니..
비타민이나먹어 [쪽지 보내기] 2020-11-30 21:55 No. 1275054134
전화 한통해서 확인해볼만도 한데
jin [쪽지 보내기] 2020-11-30 22:03 No. 1275054136
푸드판다가 잘못햇네....
FOURSEASON AIRCON
전지역
kakao:komo69 G0916-693-6768(S)0921-342-6768
클락지킴이 [쪽지 보내기] 2020-11-30 23:09 No. 1275054149
이웃분들이 아이를 생각해 대신 음식을 사갔다는데 정말 맘이 따듯해집니다. 얼른 코로나가 끝나고 필리핀에 가고 싶어지네요...^^
신풍노호 [쪽지 보내기] 2020-12-01 10:38 No. 1275054317
7살짜리가 주문한거 자체가 잘못됬네요
Quezon City
검찰청 대표전화 국번없이 1301
슬로우 [쪽지 보내기] 2020-12-01 21:39 No. 1275054587
필리핀 스러운 일이군요
자유게시판
No. 86580
Page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