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7/2442477Image at ../data/upload/6/2442426Image at ../data/upload/1/2442361Image at ../data/upload/7/2442247Image at ../data/upload/8/2442168Image at ../data/upload/7/2442117Image at ../data/upload/6/2441796Image at ../data/upload/0/2441720Image at ../data/upload/6/2441696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546,244
Yesterday View: 621,312
30 Days View: 19,486,756
Image at ../data/upload/6/2371486

'필리핀 새 시대' 열려…오늘 국립박물관서 마르코스 '봉봉' 취임식(7)

Views : 11,797 2022-06-30 11:05
자유게시판 1275355405
Report List New Post


새로운 대통령 취임과 함께 필리핀의 새로운 시대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취임식에 앞서 주변 도로는 통제되고 있었으며 각 지역별로 경찰들이 오와 열을 맞춰 행사 리허설을 진행 중이었다. 새 대통령 취임을 목전에 둔 만큼 모두 분주한 모양새였다.

30일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 당선인은 36년만에 선친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대통령으로 취임한다.

역대 대통령들은 전통적인 퀴리노 그랜드스탠드에서 취임 선서를 해왔지만 마르코스 당선인은 마닐라 리잘 파크에 위치한 국립박물관에서 선서를 진행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낸 만큼 엄숙하고 단순하게 취임식을 진행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재 취임식은 마르코스 주니어의 여동생인 아이린 마르코스가 준비하고 있다. 취임식이 진행되는 국립 박물관은 취임식 준비를 위해 지난 6일부터 오는 4일까지 문을 닫는다.

필리핀 취임식 전통에 따라 마르코스 주니어는 대법원장 앞에서 선서를 한다. 현재 대법원장은 2021년 4월5일부터 맡고 있는 알렉산더 게스문도다.

현재 취임식 인근 일부 도로는 폐쇄된 상태다. 필리핀 경찰 6000명이 배치될 예정이고 2000명의 교통 인력을 인근 지역에 파견했다.

당일 시위는 허용된다. 그러나 취임식 장소 인근에서는 허용되지 않을 예정이다. 그들은 지정된 자유 공원에서 시위를 할 수 있다.

취임식에는 각국의 대표단들이 파견됐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특사단을 이끌고 필리핀을 찾았다.

미국에서도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남편인 더그 엠호프 세컨드 젠틀맨이 대표단을 이끌고 취임식에 참석한다.

중국에선 왕치산 국가부주석이, 일본에선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이 참석한다. 이외에도 영국, 말레이시아, 호주, 베트남 등 각국의 특사단이 필리핀 새 정부의 앞길을 축하할 예정이다.

한편 마르코스 주니어 당선인은 59%의 득표율로 당선됐지만, 여전히 내부 비판 여론이 높은 상태다. 선친인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65년부터 20년간 필리핀의 대통령으로 있었는데 그 중 절반은 계엄령 하에서 통치한 이유에서다.

여전히 전 계엄령 박해 피해자들은 마르코스 주니어가 대통령에 취임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십년 전 조세범칙 혐의로 마르코스 주니어의 대통령 당선인 자격을 박탈 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기각되면서 마르코스 주니어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은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n.news.naver.com/article/421/0006188110?sid=104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nicoo [쪽지 보내기] 2022-06-30 11:51 No. 1275355424
어제부터 군인과 경찰이 마닐라 근교에 쫘악 갈렸네요..
삐삐유@네이버-13 [쪽지 보내기] 2022-06-30 11:53 No. 1275355425
그나물에 그밥이 안되길..

흑형존슨 [쪽지 보내기] 2022-06-30 20:21 No. 1275355541
2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비빔밥 입니다
기사식당 [쪽지 보내기] 2022-06-30 11:57 No. 1275355427
어무이 이멜다가 복수의 칼날을 휘두르겠군요
바람둥이1 [쪽지 보내기] 2022-06-30 12:40 No. 1275355439
포인트가 필요합니다
Justin Kang (강태욱) [쪽지 보내기] 2022-07-01 01:59 No. 1275355599
오늘 치과 갔다가 얼결에 TV에서 취임연설 하길래 잘 들었습니다.
토니마니 [쪽지 보내기] 2022-07-01 07:26 No. 1275355639
뭔 나라가 이리 개판이냐.

역시 권력은 돈으로...

아래 내용은 믿거나 말거나

봉봉은 현재 탈세 혐의로 수사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당선. 출마 자격 불합격 아닌가 ?

두통 딸래미는 마약 사범 집안( 동생놈이 마약으로 중국 삼합회와 깊게 연관되어 있다고 청문회까지 끌려나와 쪽팔림. 등짝에 삼합회 문신 없다고 증명하라고 했더니 웃통 못깜. ㅎ)
두통이 왜 마약과 전쟁을 벌렸을~~까요 ?
필핀 현지인들은 다 아는 사실. 잔챙이들 죽이고 합리화 시킬려고 했다네요.
자유게시판
필리핀 코로나19 상황
신규 확진자
+3,484
신규 사망자
+42
No. 92413
Page 1849